현명한 이의 휴식
link  관리자   2023-04-07

자연은 절대 서두르지 않는다. 늘 속도가 일정하다.
싹은 마치 짧은 봄날이 무한히 길기라도 하듯이 서두르거나 허둥대는 일 없이 서서히 싹튼다.
자연은 무엇이든 자신이 하는일 하나하나에 지극한 공을 들인다.
마치 유일한 목적이라도 되는 것처럼.

자연과 달리 왜 인간은 극히 사소한 행위 하나하나에 마치 영원보다 더한 무엇이라도 맡겨진 양 이다지도 서두르는 것일까?
몇 겁의 무한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인간은 손톱 깍는 일 따위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지는 해가 마지막 남은 하루를 잘 마무리하라고 당신을 재촉한다고 여겨진다면 귀뚜라미의 울음소리를 들어보라.

항상 변함없는 고른 곡조의 울음소리는 지금 이 시간을 영원으로 여기라는 충고가 아니겠는가? 현명한 사람은 늘 마음이 고요해서 들뜨거나 초조해하지 않는다. 한 발자국 걸음을 내딛으면서 휴식을 취하는 산책자의 모습과 같다. 반대로 현명하지 못한 사람은 피로가 축척돼 몸이 쉬라고 강요하기 전까지는 다리 근육의 긴장을 풀지 않는다.













소로의 일기중에서











연관 키워드
호감, 심리학, 용서, 실험, 신경안정제, 공백, 마음속, 유서, 마녀사냥, 버릇, 프로이드, 유체이탈, 꽃뱀, 콤플렉스, 기억, 실패, 좋은환경, 웰다잉, 마음의선물, 공황장애
Made By 호가계부